남북철도 연결 54% 찬성…국민 40% "남북고속철도 필요"
상태바
남북철도 연결 54% 찬성…국민 40% "남북고속철도 필요"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4.26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기대 의원 "남북관계 개선 이전이라도 준비할 수 있는 사안 추진해야"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 40.5%가 남북고속철도 건설 필요성에 공감하고 북한 철도 개·보수 지원을 통한 남북철도 연결에는 53.8%가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아 국회의원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공동대표 노웅래·홍문표 의원)가 여론조사 전문회사 이너컴에 의뢰해 실시한 '통일정책 관련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남북고속철도 건설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바람직하다'가 23.5%, '한반도 종단고속철도 완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답이 17% 등 공감한다는 의견이 40.5%를 차지했다.

다만 '남북한의 준비가 부족한 만큼 중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은 33.5%, '기존의 북한 철도 개·보수가 먼저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은 11.7%로 신중 의견도 적지 않았다.

북한 철도 개·보수 지원을 통한 남북철도연결 필요성에 대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24.3%, '연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29.5%로 응답자 중 53.8%인 절반 이상이 남북철도연결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없다는 36.9%, 절대 안 된다는 6.9%로 찬성보다 적었다.

재원조달 방법에 대해서는 ‘북한의 광산 개발권 등을 담보로 한 사업지원’이 34%, ‘남·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세계은행 등 국제컨소시엄을 통한 지원’이 24.6%, ‘남한이 북한에 장기차관 형태’ 10.2% 순이었다. ‘같은 민족이므로 조건 없이 원조’는 11.6%에 그쳤다.

남북고속철도 연결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국민 26%가 남북고속철도 건설이 ‘북한 퍼주기 사업’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한 어느 한 쪽이 중단해서 무의미해질까봐’는 25.7%, ‘추진 과정에서 남남 갈등 등 국론분열이 예상되기 때문’은 16.3%로 나타났다. 14.6%는 ‘그 돈으로 남한에 먼저 철도를 건설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응답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한 양기대 민주당 국회의원은 "남북고속철도가 건설되면 동북아 평화와 공동번영은 물론 관련 사업에 큰 파급효과로 일자리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이번 여론조사를 토대로 남북관계 개선 이전이라도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남북 관련 사안들은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여론조사는 지난해 12월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유선, 자동응답 등을 통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트로 나타났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