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품다] 한국 최초 여우조연상 수상...102년 한국 영화 새 기록
상태바
[윤여정 오스카 품다] 한국 최초 여우조연상 수상...102년 한국 영화 새 기록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1.04.2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나리' 한국 할머니 ’순자’ 역 호평...아시아 배우로 63년만에 두번째
2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 배우가 수상소감을 하고 있다. (abc TV 캡처)
2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 배우가 수상소감을 하고 있다. (abc TV 캡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었다.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미국 최대 영화상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연기상을 받은 건 한국 영화 102년 역사상 처음으로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또 한번 한국 영화사를 새로 썼다.

아시아계 배우가 아카데미 연기상을 수상한 것은 역대 두번째로, 1958년 제1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사요나라'(1957)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우메키 미요시 이후 63년 만이다.

이번 여우조연상은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야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등 다른 후보를 제치고 얻은 영예다.

윤여정의 수상은 일찍이 점쳐졌다. '미나리'는 지난해 초 미국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여러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100여개의 상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윤여정이 안은 트로피만 30개가 넘었다. 특히 이달 들어 미국배우조합상과 영국 아카데미상을 잇따라 거머쥐며 오스카 트로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 미국 현지 언론은 윤여정의 아카데미 수상을 기정사실처럼 보도했고, 결국 이변은 없었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한국 이름 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았다. 윤여정은 딸 모니카(한예리) 부부를 돕고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건너간 순자를 연기하며 개성 있고 인상적인 할머니 상을 보여줬다. 거칠지만 따뜻하고 때로는 지혜로운 아시아의 할머니 모습을 입체감 있게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여정은 수상 결과가 발표되자 감사를 전하며 정이삭 감독과 배우들이 없었다면 오늘의 영광은 없었을 것이라며 특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또 글렌 클로즈 배우를 지목하며 그녀의 훌륭한 연기를 쫓아갈 수 없다며 경쟁에서 이긴 게 아니라 자신은 운이 조금 더 좋았을 뿐이라는 재치 있는 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