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4.7 재보선 후폭풍] 차기대선 윤석열-홍남기 손잡는다…중도세력 '제3지대' 꿈틀
상태바
[단독] [4.7 재보선 후폭풍] 차기대선 윤석열-홍남기 손잡는다…중도세력 '제3지대' 꿈틀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4.08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내년 3월 치러지는 차기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유력한 대선후보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제3지대' 에 중도세력이 결집할 것으로 전해진다.

4.7 재보선을 전후해 차기대선 구도를 두고 대다수 정치권 안팍에선 다양한 시나리오가 분출되는 가운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해 야권후보로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인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아무리 높아도 조직이 없이는 대선을 치르기가 어렵다는 게 가장 큰 이유였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가 아넟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후보 단일화에서 이긴 것이나 4.7 사울시장 재보선에서 승이한 것도 국민의힘 이라는 커다란 조직이 있기게 가능헸던 만큼, 윤 전 총장이 대선에 나설 경우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게 현실적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의 지인들을 통해 확인한 윤 전총장의 대선에 관한 시각과 출마 여부는 기존에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달랐다. 즉 윤 전 총장은 자신이 반드시 대통령이 되겠다는 생각보다 '정권교체'에 비중을 두고 있다. 따라서 정권교체에 가장 바람직하고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고, 4.7재보선과 마찬가지로 차기대선에서도 스윙보터 역할을 할 중도층의 지지를 받는 구도를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구도가 형성되면 대선후보는 누가 나와도 승산이 있다고 윤 전 총장은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윤 전 총장이 생각하는 합리적 보수, 중도세력이 참여하는 제3지대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참여할 수도 있다고 관측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김종인 전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 윤여준 전 장관 등의 합류도 예상된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여권으로부터 공격을 많이 받아온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4.7재보선 결과에 따른 개각으로 물러날 경우 숨고르기를 한다음 적절한 시기에 윤 전 총장과 손을 잡을 것이라는 얘기도 들린다.

만일 홍 부총리가 윤 전 총장과 한배를 타고 대선에 나설 경우 현정부를 상재로 한 파괴력은 상당할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 윤 전 총장 등이 중심이 된 제3지대 구심력이 크게 작용할수록 국민의힘은 적잖이 흔들릴 수 있다. 국민의힘을 제외한 다른 야권 세력이 윤 전 총장 등의 제3지대에 합류할 경우 국민의힘은 와해될 수도 있다. 

전문가들 중에는 4.7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완승한 것이 독이 될 수도 있다고 평한다. 4.7재보선  결과는 국민의힘이 잘했다기보다 LH사태 등 현정부의 실정에 대한 정권심판 측면이 크게 작용한 결과다. 따라서 국민의힘이 차기대선 국면에서 주도권을 쥐고 판세를 끌고가려할 경우 정작 댓건 본선에서 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들은 4.7재보선 결과가 말해주듯 국민의힘이 아닌 중도세력이 중심이 돼 대선을 치러야 승산이 높다고 전망한다. 그런 점에서 윤 전 총장 등이 중심이 되는 제3지대의 윤곽과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