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해외 거주 신청자 첫 포함
상태바
통일부,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해외 거주 신청자 첫 포함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04.0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준비기간 거쳐 5∼7월 조사…10월 결과 발표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서(사진=연합뉴스TV)
남북 이산가족찾기 신청서(사진=연합뉴스TV)

통일부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대비해 해외 거주 이산가족을 포함해 4만8000여명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선다.

통일부는 6일 "이날부터 오는 10월말까지 이산가족 4만8000명을 대상으로 신청자의 정보 현행화 및 이산가족 교류 수요 파악을 진행하는 '2021년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달 중 조사 문항 설계와 실태조사 안내·홍보를 마치고 오는 5∼7월 조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 뒤 10월 말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실태조사는 '남북 이산가족의 생사 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실시되며, 지난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신청자들도 실태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실태조사에 해외거주 이산가족도 포함함으로써 개인 정보의 정확성을 높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산가족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해외 거주 이산가족 수는 1173명이며, 이 중 미국 거주자가 786명이다. 해외 거주자들은 국내 거주자들보다 접촉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해외 교류 단체 등의 협조을 통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해외 거주자들까지 포함해 이산가족찾기 신청자들의 주소·연락처·이산 경위·가족사항 등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전반적인 이산가족 교류 실태와 수요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아울러 통일부는 조사자 중 5000명의 표본을 추출해 기존 이산가족 교류 방식의 적절성이나 지속 가능성에 대한 당사자들의 의견을 듣는 심층 조사도 함께 진행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산가족의 고령화로 조사 대상의 규모가 줄고 있다. 2011년에는 8만100여명, 16년에는 6만3000여명, 올해는 4만 8000여명으로 2011년과 비교하면 40% 이상이 감소했다"며 빠른 시일 내 이산가족 상봉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전날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이산가족 실태조사와 병행해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인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함께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통일부가 대한적십자사에 위탁하고, 대한적십자사가 전문 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를 통해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 방식은 우편·전화로 조사 형태로 이뤄지지만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거나 보완이 필요할 경우 방문조사를 병행할 예정이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