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반도 역할 강화…정의용-왕이 회담 "한반도 문제 대화로 해결"
상태바
中 한반도 역할 강화…정의용-왕이 회담 "한반도 문제 대화로 해결"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04.03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한반도 평화정착 및 비핵화 실현 목표"
"시진핑 방한은 코로나19 안정 뒤에"…鄭 '한한령 해제' 요구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일 중국 샤먼 하이웨호텔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우리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이를 위한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지지 의사를 거듭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위원은 3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에 관한 의견을 나누면서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왕 위원은 특히 회담을 시작하면서는 "중국은 한국과 함께 대화로써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과정을 추구하고자 한다"며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란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우리의 이런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우리 정부는 한반도 정세 안정적 관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실질적으로 진전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계속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왕 위원 또한 "할 수 있는 한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북핵 문제 해결엔 미국·중국 모두 입장이 같다고 본다"며 "한반도 비핵화엔 이견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날 회담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 문제, 그리고 △한중관계 발전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외교부는 특히 시 주석 방한과 관련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방한)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소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왕 위원은 이날 회담에서도 시 주석이 방한 의사를 갖고 있음을 재차 밝혔다.

한중 양측은 또 △작년에 열리지 못한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해 협력하고, △올 상반기 중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 및 외교안보(2+2)대화도 추진해가기로 했다.

아울러 왕 위원은 우리 정부 주도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대한 지지와 함께 "역내 참여국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사도 전해왔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꾀하고 있다.

정 장관과 왕 위원은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한 실질협력을 내실화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정 장관은 중국 당국의 '한한령'(한류 제한 명령) 해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왕 위원도 "한국 측 관심사를 잘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외교부는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의 조속한 채택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위해 노력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도 지속해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한중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자평했다.

전날 오후 정부 전용기편으로 샤먼에 도착한 정 장관은 이날 왕 위원 등 중국 당국자들과의 소인수 회담 및 확대 회담, 업무오찬 일정을 마친 뒤 귀국길에 올랐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