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마지막 여론조사 '정부심판론' 거세…"吳, 20%p 안팎 우세"
상태바
서울시장 마지막 여론조사 '정부심판론' 거세…"吳, 20%p 안팎 우세"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4.01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별 표결집 속 중도층 吳 선호…40대에선 '접전'
'부동산 이슈' 가장 영향 커…중도층 과반 이상 吳 지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엿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론조사 공표금지 직전 실시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0%포인트(p) 안팎의 지지율 격차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LH사태 등으로 인한 '정부심판론'이 유권자에 확산된 결과로 분석된다. 

뉴시스가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30∼31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8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중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오 후보 57.5%, 박 후보 36.0%로 오 후보가 21.5%p 앞섰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5%p다.

오 후보는 40대를 포함한 모든 연령대에서 박 후보에 크게 앞질렀다. 보수층에서는 오 후보 지지율이 82.3%, 진보층에서는 박 후보 지지율이 74.4%로 나타났고, 중도층에서 오 후보 지지율이 66.5%로 박 후보(28.1%)를 30%p 이상 앞섰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오 후보라고 답한 응답자가 62.3%, 박 후보라는 응답이 34.7%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서울 거주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서 오 후보는 46.7%, 박 후보는 31.3%의 지지율로 15.4%p의 격차를 보였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적극투표층에서는 오 후보 51.5%, 박 후보 32.4%로 나타나 격차가 더 벌어졌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서울시장 보선의 의미에 대해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정부 견제론)는 응답이 58.3%였다. 반면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정부 지원론)는 의견은 33.0%에 그쳐 두 응답간 격차는 25.3%p에 달했다.

이념성향 중도층의 정부 견제론은 평균을 웃도는 65.9%(정부 지원론 26.6%)에 달해, 지난 조사(중도층 정부 견제론 57.7%, 정부 지원론 30.2%)와 비교하면 중도층 민심이 상당히 악화했다. 

정부 견제론의 강화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발(發) 부동산 민심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LH 투기 의혹 및 내곡동 개발 논란 등 '부동산' 이슈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영향이 있다'는 응답이 82.6%로 높았다.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서울 유권자 8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오 후보가 52.3%, 박 후보가 30.3%로 22%p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에서는 40대를 제외한 연령대에서 오 후보가 박 후보를 제쳤다. 40대에서는 오 후보(43.4%)와 박 후보(43.2%)가 접전을 벌였다.(95% 신뢰수준에 ±3.4%p)

이 조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의미를 묻는 질문에 '정부 여당에 대한 견제와 심판을 위해 야당 지지'는 48.8%,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지지'는 24.7%로 집계됐다. 정권심판론이 국정안정론에 비해 2배 가량 많았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