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궐선거] 요동치는 민심…판세 가를 3대 변수는
상태바
[4·7 재·보궐선거] 요동치는 민심…판세 가를 3대 변수는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3.28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민심, 정권 심판론, 여야 지지자 투표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부동산 민심과 정권 심판론, 선거 당일의 투표율은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희비를 가를 3대 변수로 꼽힌다.

선거를 열흘 앞둔 28일 현재 여론조사 지지율은 야권 우세지만, 이들 변수가 어떻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막판 혼전으로 흐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 최악의 부동산 민심…화살은 어느 쪽으로?

부동산 민심은 이번 선거의 최대 변수로 꼽힌다.

전국적인 주택 가격 급등으로 누적된 불만에다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으로 여론은 쑥대밭이 됐다.

지난 3월 초,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광명·시흥 신도지 사업지역에 LH 직원들이 58억을 대출받아 토지를 투기성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퍼져나가면서 전국민적인 공분을 샀다. 법 망을 피해가기 위해 투기 의혹 토지에 희귀한 묘목을 심어놓은 모습에 국민들은 쓴웃음을 지었다.

의혹이 제기된 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전수조사를 지시하고 합동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시민들의 신뢰는 그리 높지 않다. 결국 3기 신도시를 발표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사퇴했다. 시민들의 분노와 불신은 여론조사에서 정부와 여권은 지지율 타격으로 이어졌다.

데일리안이 지난 2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27.6%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변수'로 부동산 정책을 꼽았다. 국정심판(18.2%), 국정안정(14.5%), 전직시장의 성희롱(12.4%)를 월등히 앞섰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다시는 투기가 재생산 되지 않도록 합리적인 재발 방지책을 내놓고 유권자를 어떻게 설득하느냐에 박영선·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골몰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일부 여권 인사들의 도덕적 해이를 지적하면서 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일본 도쿄에 보유했던 아파트 문제,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부지 농지 취득 의혹까지 엮어 총공세를 펴왔다.

민주당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을 집중 부각하는 동시에 'LH 사태 방지 5법'을 추진하며 반전을 시도하고 있다.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뒷받침할 결정적인 증거의 등장 여부 등은 선거전 막판까지 핵심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 커지는 정권 심판론…與 읍소 통할까

정권 심판이냐 국정 안정이냐. 문재인 정부 5년차에 치러지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여야는 일찌감치 안정론과 심판론을 꺼내들고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해 왔다.

지난해 치러진 총선까지만 해도 국민의힘이 탄핵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며 심판론에 거의 무게가 실리지 않았지만, 민주당 소속 전임 시장들의 성 비위 사건으로 치러지는 이번 재보선의 공기는 다르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특히 서울시장 후보를 두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단일화를 비교적 무난하게 성사시킨 국민의힘이 중도 확장성을 내세워 탈환을 벼르고 있다.

차기 대선에까지 시선을 둔 국민의힘이 유권자들의 분노를 한껏 자극하는 데 주력한다면, 민주당은 얼어붙은 민심을 추스르기 위해 읍소 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다.

최근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잘못은 통렬히 반성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박영선 후보는 "제게 화를 내시라. 다 받아들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 여야 지지자들 얼마나 투표장 향할까

여야 지지층 결집 정도는 판세를 가를 또 하나의 변수다. 선거 당일 열성 지지자들이 투표장에 얼마나 나올지가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은 30% 남짓의 낮은 투표율 탓에 '조직 선거'로 치러지는 재보선 특성을 염두에 두고 조직표에 내심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특히 "바닥 민심은 다르다"고 자신하는 배경에는 서울시 국회의원 49명 중 41명, 구청장 25명 중 24명,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을 확보한 압도적인 조직력이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투표율이 높아질수록 유리하다는 판단이다. 투표율이 올라야 현재 우위를 달리는 여론조사 지지율과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이 "여론조사 믿지 말라"면서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이면에서는 "조직은 민심을 이기지 못한다"는 판단도 읽힌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