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투기의혹에 "철저 조사" 긴급지시
상태바
LH직원 투기의혹에 "철저 조사" 긴급지시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3.02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광명·시흥 지구 토지를 사전에 사들여 투기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라고 2일 긴급 지시를 내렸다.

이날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국토교통부에 "해당 지역에 대한 사실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LH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 7천 평을 사전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단체의 비판에 총리가 이례적으로 즉각 반응한 것이다. 이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정 총리가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정 총리는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이번 사례를 계기로 LH 등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도 강조했다.

국토부는 민변과 참여연대의 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그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발견되면 수사의뢰와 고소, 고발 등의 절차를 진행할 것이란 입장이다.

LH 관계자도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으면,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며 "이와 별도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도 착수했다"고 전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