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범여권 후보단일화 관건
상태바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범여권 후보단일화 관건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3.01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당원·시민투표 모두 우상호 압도…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 단일화 이견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박영선 후보(왼쪽)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결과 발표 후 이낙연 대표, 우상호 후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선출된 박영선 후보(왼쪽)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결과 발표 후 이낙연 대표, 우상호 후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4·7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선출됐다.

민주당은 1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발표대회를 열고 박 전 장관이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최종득표율 69.56%로, 우상호 의원(30.44%)을 큰 격차로 제쳤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1일까지 온라인과 ARS 투표를 통해 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를 합산한 뒤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리당원 투표에서 박 후보는 5만212표(63.54%)를 얻었고, 우 의원은 2만8천814표(36.46%)에 그쳤다.

휴대전화 가상선거인단 투표에서는 박 후보가 72.48%를, 우 의원이 28.52%를 각각 득표했다.

이로써 박 후보는 2011년과 2018년에 이어 세번째 도전 끝에 서울시장 선거 본선에 나서게 됐다.

박 후보는 후보수락 연설을 통해 "서울시 대전환, '21분 콤팩트 도시'에 넓고 깊은 해답이 있다"며 "평당 1천만원대 반값아파트로 서민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앞당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행복을 돌려드리겠다"며 "앞으로의 100년은 서울이 디지털경제 수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결과 발표 후 "선거운동 기간 참 많은 사랑을 받았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후보였다고 자부한다"며 "얼굴 한번 본 적 없는 무명의 당원부터 깨알같은 응원편지를 보내주셨던 시민들, 내 일처럼 살뜰하게 챙겨주었던 자원봉사자까지, 제가 민주당답게 싸울 수 있었던 이유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더 큰 싸움이 남았고, 우리는 하나가 될 때 이겼다"며 "오직 민주당 승리의 길에 우상호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 측은 '이후 역할'에 대해 "이번 선거 싸움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뜻"이라며 "당과 논의하고 역할이 정해지면 (이에 따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박 후보는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민주당은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사실상 합의한 상태다.

오는 2일 단일화 방식과 일정을 공식 발표하고, 현역 국회의원(조정훈) 등 공직자 사퇴 시한(8일) 전인 이번 주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 측에도 8일 이전까지 단일화를 마치자고 제안했지만, 양측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논의에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