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바이든 정부 출범 한달…한미일 대북공조 본격 '시동'
상태바
美바이든 정부 출범 한달…한미일 대북공조 본격 '시동'
  • 뉴스1
  • 승인 2021.02.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북핵 협상대표 협의 진행…한일갈등 '중재'와 연계 관측도

한미일 3국의 북핵 협상대표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뒤 한 달 만에 처음으로 화상회의를 열었다.

특히 미국 측은 19일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 역내 핵심동맹국과 관계 강화에 방점을 찍으며 긴밀한 3각 공조를 강조하고 나섰다.

마침 한일관계가 일본 정부·기업에 대한 일본군 위안부 및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놓고 최악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미국이 북핵 문제를 매개로 한일갈등을 중재하려 하는 게 아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美국무부 "대북정책 재검토 일환으로 한국·일본과 협의"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의 화상협의를 진행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협의 진행 소식을 전하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관계, 특히 동북아시아 핵심 동맹국인 한국·일본과의 관계 강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특히 "이번 협의 참가자들은 현재 진행 중인 미국의 대북정책 재검토에 관해 논의하고 긴밀한 협력과 조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톱다운'(하향식) 북핵 외교를 사실상 폐기하고 세부 전략을 다시 가다듬는 중이다. 바이든 정부는 이 과정을 "동맹국과 함께하겠다"고 예고해왔고, 실제로 이날 그 협의체가 가동됐다.

특히 국무부는 한일 양국을 '동북아 핵심동맹국'으로 지칭하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3각 공조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는 "한미일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공조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한 (3국 간) 인식을 맞춰보는 동시에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향해 한미일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美, 한일 갈등 '중재'와 연계 관측도

이런 가운데 이번 협의에선 한일관계 개선을 대한 미국 측의 의지도 엿볼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일 갈등에 대한 미 정부의 우려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모처럼 3국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서다.

이에 따라 최근 한일갈등에 '유감스러운 일'이란 입장까지 내놨던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를 지렛대 삼아 한일관계 개선에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미국의 입장에서 한미일 3각 공조는 북핵 뿐만 아니라 '중국 견제' 차원에서도 중요하다. 바이든 정부는 최근 중국을 겨냥한 외교·군사적 압박을 강화하면서 이를 위한 역내 동맹국들 간의 연대를 강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답변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필요하다면 미국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