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설주, 1년 만에 공식석상…김정은과 '광명성절' 공연 관람
상태바
북한 리설주, 1년 만에 공식석상…김정은과 '광명성절' 공연 관람
  • 뉴스1
  • 승인 2021.02.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 밝은 표정의 리설주 사진 공개…김정은과 나란히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등 광명성절 일정 '정상 소화'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 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약 1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당 중 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하였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약 1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다.

약 1년간의 잠행으로 신변과 관련한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총비서가 전날인 16일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을 맞아 리 여사,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리설주 여사와 함께 극장관람석에 나오자 우렁찬 '만세'의 환호가 터졌다고 전했다.

리 여사는 지난해 1월25일 김 총비서, 김경희 전 당 부장(김정은 고모)과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한 뒤 약 13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신문은 2면에 김 총비서와 리 여사가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하는 사진을 기사와 함께 공개했다.

앞서 리 여사가 1년 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피해 자녀들과 원산에 체류하고 있을 가능성, 김 총비서와의 불화설, 임신설 등 다양한 '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신문이 이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그간의 설들이 무색하게 김 총비서와 리 여사는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붙어앉아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다른 관람객들도 '노마스크'에 거리두기 없이 착석한 모습이다. 김 총비서가 있는 곳에서는 안전하다는 '방역 성공'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국가정보원도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김 총비서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으며 리 여사는 "코로나19 등 방역 문제로 등장하지 않는 것으로 추론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공연은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열렸으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일꾼(간부)들이 함께 보았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또 국무위원회 연주단, 공훈국가합창단과 주요예술단체의 예술인들이 출연했다고 덧붙였다.

애국가로 시작된 공연은 제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1부에서는 김정일 위원장에 대한 찬가와 송가들이 올랐다. '원수님 곁에는 인민이 있습니다'라는 노래로 시작된 2부 공연무대에는 김 총비서를 향한 위인송가들이 불렸다.

김 총비서는 출연자들의 공연성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이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명의의 꽃바구니가 출연자들에게 전달됐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선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전날 선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그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2월16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라고 1면에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통상 광명성절 전날이나 자정에 참배한 뒤 당일(16일) 이 소식을 알려왔지만 전날 오전 내내 관련 보도를 하지 않다가 오후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먼저 밝혔다.

집권 이후 광명성절을 계기로 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거르지 않았던 김 총비서는 기념 공연까지 관람하면서 광명성절 일정을 모두 '정상 소화'한 셈이 됐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꽃바구니를 전달하고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찾았다고 전했다.

참배에는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도 참가했으며 당 중앙위원회, 국무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의 명의의 꽃바구니도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진정됐다.(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