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날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상태바
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날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 민대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2.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 17일자 1면. (노동신문 캡처)
북한 노동신문 17일자 1면. (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인 16일 당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2월16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라고 1면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1~2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김 총비서의 동향을 전하며 그가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2월16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라고 말했다. 

김 총비서는 통상 광명성절 전날이나 자정에 참배한 뒤 당일(16일) 이 소식을 알려왔지만 전날 오전 내내 관련 보도를 하지 않다가 오후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먼저 밝혔다.

김 총비서는 2012년 집권 이후 매년 광명성절을 계기로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해왔다.  김 총비서가 선대 기념일에 이곳을 참배를 하지 않은 것은 지난해 4월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이 유일했다. 지난해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광명성절에 수행단의 규모만 줄여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

김 총비서는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꽃바구니를 올렸으며,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있는 '영생홀'을 찾았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날 참배에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위원, 후보위원, 당 중앙지도기관 간부 등이 함께했으며, 김일성·김정일 동상에 당 중앙위원회·국무위원회·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내각 명의 꽃바구니도 전달됐다.

민대호 선임기자 mdh50@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