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백신 받는다…유니세프·WHO와 분배 논의
상태바
북한, 코로나 백신 받는다…유니세프·WHO와 분배 논의
  • 민대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2.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백신 공급 추진 중…국경 개방, 분배·감시 변수 될 듯

 

북한이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보건기구(WHO)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분배 논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세프의 쉬마 이슬람 아시아태평양지역 대변인은 12일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현재 세계보건기구와 유니세프가 북한 보건성과 함께 (백신) 관련 물품을 조정하고 있으며 관련 지침서, 교육, 계획 및 분배감시 수단과 지원 자료를 개발하고 배포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슬람 대변인은 "현재 북한은 국가 백신 보급·접종 계획을 개발하고 있다"며 북한 내 분배 감시와 관련해 "현재 관련 단체들이 임시방침으로 원격 분배감시 체계·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이외 다른 보건 의약품은 북한의 국경 봉쇄 등으로 인해 반입과 분배가 제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시작한 지난해 1월 말 이후 유엔과 인도주의 단체들이 북한 주민들의 생명을 살리는 활동을 우선하고 있다”며 “하지만 국경 봉쇄가 인도주의 지원품의 이동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유엔 등의) 현지 활동 능력을 축소시켰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제 백신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는 북한에 인도 세룸인스티튜트(SII)가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백신 199만2000 회분을 전달하는 내용의 백신 배분 잠정 계획을 이달 초 발표한 바 있다.

북한에 백신 공급과 관련해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원활한 백신 공급이 될 것인가와 함께 북한에서 분배 감시가 가능할 것인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정치적 이유 등으로 국경을 개방하지 않거나 개방되더라도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 

제롬 소바쥬 전 유엔개발계획(UNDP) 평양사무소장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전체 인구의 일부가 백신 접종을 받아도 북한 당국이 국경을 개방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반면 미국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가이익센터 선임국장은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일반적으로 백신이 2회 접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전체 북한 주민들을 위해 약 5500백만 회의 접종분이 필요할 것"이라며 "북한이 국경을 개방할 때까지 9~12개월 정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재미한인의료협회(KAMA)의 박기범 미국 하버드대 교수는 지난 3일 북한 당국이 향후 더 많은 북한 주민들에 백신을 접종한 후 북한이 국경 개방을 고려할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에서 백신의 분배 감시와 관련해 소바쥬 전 사무소장은 "북한 당국이 자국 내 백신 분배 계획을 국제기구에 제출하겠지만, 이것이 외부의 분배 감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지만 박기범 교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세계보건기구, 유니세프와 같은 단체들은 모두 지원 국가 내에서 이루어지는 분배감시 및 평가 체계를 가지고 있고, 북한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다”며 북한에서 분배 감시가 이루어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대호 선임기자 mdh50@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