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핵, 긴급한 과제…우선순위 높다"
상태바
美국무부 "북핵, 긴급한 과제…우선순위 높다"
  • 뉴스1
  • 승인 2021.02.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맹·우방국들과 해결 위해 전념…핵심전제는 비핵화"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 AFP=뉴스1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긴급한 우선순위" 과제로 꼽았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최근 수년 간 그 개발을 계속 진전시켜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린 동맹·우방국들과 그 해결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우린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고 남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전략적 목표의 초점을 맞출 것이다. 그리고 핵심 전제는 우리가 계속 북한 비핵화에 전념한다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국내외에선 조 바이든 미 신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에 관한 당국자들의 언급이 눈에 띄게 줄었다는 이유로 관련 문제가 미 정부의 대외정책에서 '후순위'로 밀려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북미 간 접촉의 경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지난 2019년 10월 스웨덴에서 진행된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사실상 끊긴 상황이다.

그러나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과의 직접적인 접촉이 없다고 해서 이를 "'북한의 핵·미사일 도전이 (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는 신호로 혼동해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린 우방·동맹국들과 긴밀히 접촉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국들뿐만 아니라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로부터 위협을 받는 역내 모든 우방국들이 여기에 포함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 정부는 지난달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대북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즉, 역내 동맹·우방국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위협을 줄이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하겠다는 게 바이든 정부 대북정책의 지향점인 것으로 보인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어떤 도전과제에도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힘세고 강력한 나라일 것이다. 그러나 우린 모든 과제에서 동맹·우방국들을 '전력 승수'(force multiplier·전력을 배가시킬 수 있는 요소)로 끌어들이고자 한다"며 "특히 북한과 관련해선 (동맹국들과의) 조율된 외교적 접근과 제재 이행, 그리고 조율된 메시지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현재 동맹국들과의 대북정책 조율이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약 40개국과 통화한 것뿐만 아니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각국 정상들과 통화한 데서도 그 징후와 요소를 읽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11일 이뤄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첫 전화 통화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미일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지난 3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통화에서 한미동맹 강화 의지를 밝히며 북한 문제에 관해 긴밀히 협조해가기로 했다. (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