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열병식 추적 南, 괴기한 족속들" 비난
상태바
김여정 "열병식 추적 南, 괴기한 족속들" 비난
  • 민대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1.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남 담화 자기 명의로… "南, 적의적 시각 드러낸 것"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제8차 당 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 행사 정황을 정밀추적한 남측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김 부부장은 1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남조선 당국이 품고 있는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에 대한 숨김없는 표현이라 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지난 10일 심야에 열병식을 진행한 정황을 포착했다면서 "한미 정보 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 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해 정밀 추적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 지구상에는 200여 개의 나라가 있다지만 남의 집 경축 행사에 대해 군사기관이 나서서 '정황포착'이니, '정밀추적'이니 하는 표현을 써가며 적대적 경각심을 표출하는 것은 유독 남조선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어어 "아마도 평양의 경축 행사에 남보다 관심이 높다든가 그 또한 아니라면 우리의 열병식 행사마저도 두려워 떨리는 모양"이라며 남측을 '이해하기 힘든 기괴한 족속들', '특등 머저리들'이라고 막말 섞인 비난을 가했다.

그러면서 "언제인가도 내가 말했지만 이런 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대호 선임기자 mdh50@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