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시장 2파전 가닥…우상호 '정책 발표' vs 박영선 '예능 출연'
상태바
與, 서울시장 2파전 가닥…우상호 '정책 발표' vs 박영선 '예능 출연'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1.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임대주택·코로나 지원금 정책 등 순차 발표
박영선 '더 품이 큰 민주당' 언급하며 안철수 비판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2파전 레이스가 12일 본격적으로 달궈진다.

일찍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이날 '임대주택 16만호 공급' 정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1~2일에 한번꼴로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우 의원은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종합 정책을 발표하며 서울시가 유지해온 35층 층고 제한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주거지역 35층 층고제한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4년 발표한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담긴 박원순표 부동산 정책의 상징이다.

우 의원은 이날 "35층 층고 제한을 좀 더 유연하게 다루겠다"며 "층고 제한을 푸는 대신에 공공주택 기부채납 등 공익과 사익을 조화롭게 하는 사전협상 제도 등을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가 꺼리는 재건축·재개발과 관련한 구상도 밝혔다. 그는 "재건축과 관련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개발 이익 환수 및 소형 주택 확보를 전제로 로또 분양 없는 재건축 추진을 좀 더 유연하게 검토하겠다"며 "특히 오래되고 낙후된 강북지역의 아파트 재건축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한 낙후지역의 재개발 정책과 관련해서는 필요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투기수요를 제재하고, 공공재개발도 활성화되도록 공공과 민간의 이익 배분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번주 개각이 예상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같은날 예능 방송에 출연하며 기지개를 켤 예정이다. 

지난 7일 자가격리를 마친 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임대주택 관련 정책을 발표한다.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 등에 인공대지를 씌워 임대주택을 짓는다는 구상이다.

우 의원은 이날을 시작으로 1~2일마다 정책 공약을 설명하는 자리를 갖는다. 특히 모든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재난지원금 등 민생경제와 관련된 정책에 초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오후10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한다. 역시 서울시장 선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에 이은 출연이다. 

전날(11일) 라디오에서는 '더 품이 큰 민주당'이라는 표현을 내세우며 선거 컨셉을 암시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을 때 국민께서 바라셨던 여러 가지 일에 대해 되돌아보고 질책하는 분들의 말씀을 경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페이스북에서 야권의 유력 서울시장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자신을 비교하는 게시글을 올린다든지, 라디오에서 안 대표를 향해 "갈 지(之)자 행보를 지속하는 분에게 서울을 맡겨도 되느냐"고 언급하는 등 이미 본선 진출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분석이 당내에서 나온다.

한때 3자 구도를 예고했던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주말 사이 불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다는 확신이 부족하고, 후보로 결정된다 해도 보궐선거 출마 30일 전까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점이 불출마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