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년 만에 다시 비서국 부활…김정은 직책도 바뀔까
상태바
북한, 5년 만에 다시 비서국 부활…김정은 직책도 바뀔까
  • 뉴스1
  • 승인 2021.01.1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차 당 대회서 바꾼 뒤 다시 되돌려…당 중심 공고화
총비서?…김정은에만 '위원장' 호칭 위한 조치일 수도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제8차 당 대회 5일 차 회의가 전날 열렸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제8차 당 대회 5일 차 회의가 전날 열렸다고 전했다.

북한이 10일 제8차 노동당 대회에서 당 규약을 개정해 5년 전 폐지됐던 비서국을 부활했다고 밝혀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진행된 5일(차)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결정서 '조선노동당 규약 개정에 대하여'를 전원일치로 채택하였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신문은 "최고형태의 정치조직으로서의 당의 권위를 철저히 보장할 수 있게 각급 당위원회 위원장, 부위원장직제를 책임비서, 비서, 부비서로 하고 정무국을 비서국으로, 정무처를 비서처로 고치었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6년 5월 제7차 당 대회에서 비서국 대신 신설됐던 정무국이 다시 비서국으로 돌아가고 정무처도 비서처로 명칭이 바뀌게 된 것이다. 당 기관, 정권기관, 근로단체, 사회단체 등 책임직제 명칭도 위원장 혹은 부위원장에서 책임비서, 비서, 부비서 등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최고형태의 정치조직으로서의 당의 권위를 철저히 보장'하는 게 목적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개정 당 규약에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를 사회주의기본정치방식으로 정식화"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김일성 시대 당시 군대보다 인민을 더 중시했던 기조의 연장선이다.

지난 2016년 5월 7차 당 대회에서 '노동당 위원장'으로 추대된 김 위원장이 이번 직제 개편에 따라 선대와 마찬가지로 '총비서'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7차 당 대회 이전 김 위원장의 당 직책은 제1비서였으나 이미 당 최고 직급인 노동당 위원장에 추대됐기 때문에 직책이 바뀐다면 총비서가 될 수밖에 없다.

다만 이번 개정은 노동당 위원장, 국무위원장 등 '위원장'의 직위를 김정은에게만 부여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김 위원장은 취임 직후 최고사령관 직위를 받은 데 이어 2016년 6월 국무위원회(이전 국방위원회)의 최고 직위인 국무위원장으로 추대돼 당·정·군 모든 직위에서 최고 직함을 갖고 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의 당 직함이 '총비서'로 변경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당 대회 규약 개정으로 당 구조들이 강화되면서 당 규정에 따른 정책의 집행이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이번에 비서제 부활 외에도 당 대회를 5년에 한 번씩 소집할 것을 재규정하고 당원의 자격 조건을 일부 수정하는 등 당 중심의 체제를 공고화했다.

(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