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국민의힘 단일화 힘겨루기…시나리오 무성
상태바
安·국민의힘 단일화 힘겨루기…시나리오 무성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1.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후보 선출 후 통합 경선, 합당 시나리오에 3자대결 가능성도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이 힘겨루기가 한창이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3자 대결 시나리오, 선(先) 당 후보 선출 후 통합 경선 등 여러가지 시나리오가 언급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최근 당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에서 시민 여론조사 100%를 적용하기로 하는 등 서울시장 후보 선호도 1위를 차지고 있는 안 대표를 끌어들이기 위한 작업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가 입당하거나 국민의당과 합당을 해 기존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후보들과 함께 경선을 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제1야당의 후보로 기호 2번을 달고 더불어민주당과 싸우자는 것이다. 

하지만 안 대표는 입당은 '어불성설'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또 합당 논의에 대해서도 여전히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시간 끌기가 길어지면서 자칫 2년 전 지방선거 당시 김문수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 대표가 후보 단일화에 실패한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다만 아직 단일화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을 뿐 아니라 안 대표 역시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어 단일화 가능성은 높다는 것이 당 안팎의 관측이다. 오히려 선거 전 막판 단일화를 통해 여론의 주목도를 높이는 효과를 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앞서 안 대표는 뉴스1과 인터뷰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하지 않으면 (야당의) 대선포기 선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도 간절하고 국민의힘도 절박하기 때문에 절박함과 간절함이 만나면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6일 안 대표와 회동을 하고 "국민의힘에 들어오고 싶으면 언제든 연락해도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앞으로 만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본경선 시민 여론조사 비율을 100%로 바꾸는 등 정비하고 있다"며 "당신이 단일화를 하든 말든, 출마를 하든 말든 앞으로 이것에 대해 일절 말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국민의힘으로서도 안 대표의 합류를 위한 최선의 방법을 마련한 만큼 본경선 전까지 '결단'을 내리라는 압박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서는 안 대표의 입당은 무리인 만큼 국민의힘 자체 후보를 선출한 후 안 대표와 단일화를 추진하는 방안이 언급된다. 

나경원 전 의원은 MBC 라디오 방송에서 "우리 당의 (후보 선출) 과정을 거친 후에 단일화하게 되는 것이 현실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상임고문은 페이스북에 "안 대표와 국민의힘과의 합당, 입당 논의가 아니라 양당의 사무총장이 만나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룰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다만 안 대표와 국민의힘이 밀고 당기기가 지속하면 3자 대결 구도로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질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당 비대위원들에게 지난 1995년 민주자유당 정원식 후보, 무소속 박찬종 후보와 펼친 3파전에서 승리한 민주당 조순 전 서울시장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도 선거 초반 박 후보가 앞섰지만 결국 야당 후보인 조 후보가 당선됐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 선거의 경우 민주당 소속이었단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지는 만큼 야권에 유리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단독 회동을 예고하면서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논의에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이번 만남은 앞서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따라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 전 시장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하지만 안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에 부정적이어서 단일화 논의가 급진전 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만일 오 전 시장이 '왕중왕'전 경선을 통해 후보가 될 경우 안 대표와 야권 통합 단일후보를 놓고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