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 '이재명 1위' 견고, 윤석열 급부상, 이낙연 사면론 역풍…연초 대선판 요동
상태바
[이슈추적] '이재명 1위' 견고, 윤석열 급부상, 이낙연 사면론 역풍…연초 대선판 요동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1.01.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대다수 신년 여론조사서 오차범위 내 1위…윤석열 첫 30% 돌파
이낙연 하향세, '사면론' 승부수 당 안팎 반발…청와대 사면 입장 변수될듯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검찰총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검찰총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차기 대선구도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전이 두드러진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강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말 연초 실시된 많은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가 다수의 1위를 차지하는 위력을 발휘했고, 윤 총장은 2위권을 유지하거나 30%를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지율 정체·하락 위기에 놓인 이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라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오히려 거센 역풍에 시달리고 있다. 한마디로 대선구도가 연초부터 예측 불가능한 양상을 보이며 요동치는 상황이다.

이 지사는 다수의 여론조사에서 3강 중 1위를 차지, 추세적으로 우세 국면에 들어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지사는 연초 발표된 각종 대선 여론조사 10곳(2020년 12월26일 이후 조사) 중 KBS, MBC, SBS, 한겨레, 조선일보·TV조선, 동아일보, 서울신문, 현대사회여론연구소, 뉴시스, 데일리안 등 8곳에서 제일 앞서 나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해 12월 27~29일 조사한 결과는 이 지시가 21.7%, 이 대표가 16.9%, 윤 총장이 13.8%였다.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지난달 29~30일 조사한 결과도 이 지사가 20.8%, 윤 총장이 18.2%, 이 대표는 17.5%다. 입소스가 SBS 의뢰로 지난달 28~30일 조사한 결과 역시 이 지사 23.6%, 윤 총장 18.5%, 이 대표 16.7%의 순이었다.

앞서 칸타코리아가 조선일보·TV조선 의뢰로 지난해 12월 27일부터 30일까지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8.2%는 이 지사, 16.2%는 이 대표, 15.1%는 윤 총장이라고 답했다. 현대리서치가 서울신문 의뢰로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0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26.7%가 이 지사, 21.5%가 윤 총장, 15.6%가 이 대표를 지지했다. 케이스택리서치가 한겨레신문 의뢰로 지난해 12월 27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23.8%가 이 지사, 17.2%가 윤 총장, 15.4%가 이 대표를 꼽았다.

윤 총장도 일부 여론조사에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조사방법으로 ‘자동응답’을 택한 3곳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이 강세를 보였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 윤 총장 지지율은 30.4%를 기록한 것으로 3일 나타났다. 2위인 이 지사는 20.3%, 3위인 이 대표는 15%였다.

윤 총장은 2위인 이 지사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선 것은 물론 처음으로 지지율 30%를 돌파해 주목된다. 특히 연말 연초 실시된 여러 여론조사 가운데 30%대 지지율을 얻은 유력 주자는 윤 총장이 유일했다.  

뉴시스-리얼미터 조사(지난달 27~28일 실시)에서도 윤 총장이 25.1%로 1위였으며, 이 대표(20.0%)와 이 지사(19.8%) 순이었다. 데일리안-알앤써치 조사(지난달 27~29일 실시)에서도 윤 총장이 23.5%로 수위를 차지했으며, 이 지사가 21.2%, 이 대표가 19.3%를 기록했다.

윤 총장은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한 MBC, SBS, 서울신문, 한겨레 등 4곳의 여론조사에서 이 대표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지지율 2~3위권에서 정체된 이낙연 대표는 '사면론'으로 정국 돌파를 모색했지만 여권내 반발이 상당했고, 일반 국민 상당수도 비판적 입장을 보였다.

앞서 리얼미터- YTN 여론조사에서 이 대표가 지지율 15%의 큰 격자로 3위를 한 것과 관련해 리얼미터는 이 대표가 새해 첫날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을 제기한 이후 핵심 진보 지지층 일부가 이재명 지사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 대표는 사면론이 당내 반발에 부딪혀 일단 한발 물러섰으나, '국민 통합'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사면론을 적절한 시기에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오는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재상고심 선고가 예정돼 있다. 이 대표는 이후 여론을 살핀 후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에서 사면론을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가 사면론에 대해 어떤 공식 입장을 표명하느냐에 따라 이 지사에 힘이 실릴수 있고, 정반대의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