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시사…"책임감 갖고 깊이 고민중"
상태바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시사…"책임감 갖고 깊이 고민중"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11.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자기희생 처절한 노력 필요…여러 세력 곱셈의 연대 해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민의힘 주최 강연에서 내년 4·7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 강연에서 "서울시장의 의미와 감당할 역할의 의미를 깊이 고민해서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최종 결심을 하면 말하겠다"고 해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를 비롯해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는 여러 난맥상은 행정력 부족이나 경험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서울시장 선거에서 합리적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나름의 역할을 찾을 거지만,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의 역할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불이익을 감수하며 변신에 노력해 대안세력으로 바뀌었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지금 야당도 자기희생과 변신의 처절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놀랄 수밖에 없는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광주에 사과하고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법안에 유연한 반응을 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라며 "그러나 조금 더 했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금 전 의원은 또 곱셈의 정치를 강조하며 "형식적으로 당 하나 만들어 간판 바꾼다고 달라지지 않는다. 주도권 다툼에 중구난방이 되고 기존 지지자가 떠날 수 있다"며 "연대하려는 모든 세력이 스스로 변화와 혁신을 해야한다. 이것을 곱셈의 연대라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정치권 일각의 생각에 대해서는 "바로 입당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후면 대선의 여러 과정이 있을 텐데 야권이 생각이 다른 부분은 접어놓고 '최대공약수'를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보고 '이거 좀 양보해라' 하면 그렇게 할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취할 전략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민주당은 서울과 부산시장을 뺏기면 1년 남짓 임기가 남은 문재인 대통령이 허수아비가 되니 지켜달라면서 합리적 이미지로 알려진 정치인을 후보로 내지 않고 극렬지지자가 좋아하는 후보를 낼 것으로 본다"며 "그렇게 되면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