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권행보 시동 …"대선, 결국은 경제…우리가 더 잘한다는 희망 드릴 것"
상태바
유승민 대권행보 시동 …"대선, 결국은 경제…우리가 더 잘한다는 희망 드릴 것"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11.1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에 '희망22' 사무실 열고 대선행보 본격화…키워드 '경제' 설정
"2022년 무슨 수를 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문정권 퇴출명령 내려달라"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다음 대선에서 경제가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2022년에는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

16일 사무실 개소로 정치활동을 본격화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다음 대선의 핵심 키워드로 '경제'를 꼽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한 빌딩에 마련한 자신의 사무실 '희망22' 개소식에서 다음 대선의 핵심 키워드로 '경제'를 꼽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희망 22’는 그의 대선 캠프 격으로 대선이 있는 2022년을 상징한다.

유 전 의원은 인사말에서 “정권 교체를 위해선 우리가 저들보다 두 가지에서 나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제와 공정 이슈를 거론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것은 다 알지만, 욕만 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은 정치가 더 나은 세상, 자식들에게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줄 수 있느냐를 본다. 그중 한 가지가 경제”라고 했다.
 
특히 주거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걷어차고 끊어버린 주택 문제 사다리를 복원하겠다. ‘이 사람들이 집권하면 먹고사는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 있겠다’라는 희망을 국민께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최근 치러진 미국 대선을 언급하면서 “국민을 이념, 계층, 인종으로 편 가르기 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퇴출 명령”이라며 “2022년 3월 9일 대한민국 국민께서 이 문재인 정권에 대한 퇴출 명령을 내려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저 사람들이 독점하고 있는 듯하지만, 모든 국민에 평등한 일자리를 주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어주는 데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꼭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부동산 문제로 시작하고 다음은 청년취업으로 하고 계속 경제문제로 토론하면서 국민에게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저들보다 두 가지에서 나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하나는 경제 문제"라며 "저출산, 양극화를 해결하는 열쇠가 경제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사람들이 독점하고 있다는 듯이 하지만 모든 국민에 평등한 일자리를 주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어주는 데서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꼭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를 마친 유 전 의원은 '결국은 경제다. 첫 번째 이야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는 주제로 손재형 건국대 교수, 이상영 명지대 교수와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지도부와 현역 의원 50여명이 참석했다. 대선 도전을 선언한 김태호 무소속 의원과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김세연·이종훈 전 의원 등도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유 대표의 출정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경제 문제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인데 경제 전문가인 유 전 의원이 좋은 대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지향하는 바를 꼭 성취할 수 있도록 진심으로 기원해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총선 때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 범위 등을 놓고 유 전 의원과 마찰음을 빚었지만, 최근 김 위원장이 “유승민 전 의원은 당내 대선주자”라고 추켜세우는 모습을 보였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