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32.8%-국민의힘 27.3%…서울은 '동률' 부산선 '박빙'
상태바
민주당 32.8%-국민의힘 27.3%…서울은 '동률' 부산선 '박빙'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11.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당 모두 전주 대비 하락했으나 격차는 4주 연속 오차범위 밖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가 동반 하락했지만 여전히 오차범위 밖의 격차를 보였다.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과 부산(울산·경남 포함)에서는 양당 지지도가 박빙을 기록했다.

16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11월 2주차 주간집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4명을 대상으로 정당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p(포인트) 내린 32.8%, 국민의힘은 0.7%p 내린 27.3%를 각 기록했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5.5%p로 4주 연속 오차범위 밖 흐름을 보였다.

이어 열린민주당은 0.5%p 올라 7.5%를, 국민의당은 0.9%p 오른 7.2%, 정의당은 0.5%p 올라 5.7%, 기본소득당은 0.2%p 내려 1.1%를 각각 기록했다. 무당층은 같은 기간 0.3%p 감소한 14.9%로 조사됐다.

내년 4월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과 부산·울산·경남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박빙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30%로 동률, 부·울·경에서는 민주당이 30.1%, 국민의힘이 29.3%를 기록했다. 지난주 서울과 부·울·경 모두 국민의힘이 앞섰는데 일주일만에 민주당이 따라잡거나 역전한 셈이다.

민주당은 거의 모든 지역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텃밭인 광주·전라에서 9.7%p 하락하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해 46.3%의 지지율을 보였다. 또한 대구·경북(4.0%P↓, 23.9%→19.9%), 대전·세종·충청(3.6%P↓, 35.5%→31.9%), 인천·경기(1.4%P↓, 36.6%→35.2%) 등에서도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에서 6.7%p 하락하며 23.5%로 주저 앉았지만, 60대에서는 4.1%p 오른 28.6%를 기록해 대비를 보였다.  성별로 남성(2.1%p↓, 34.6%→32.5%), 여성(1.8%p↓, 34.8%→33.0%) 모두 떨어졌다.

이념성향별로는 '잘모름'에서 5.0%p 하락한 25.1%, 진보층에서 2.4%p 하락한 51.7%, 중도층에서 2.3%p 하락한 30.0%를 기록했다. 직업별로는 자영업에서 3.8%p 하락한 30.2%, 학생은 3.2%p 하락한 30.6%를 나타냈다.

국민의힘은 보궐선거 지역인 부·울·경과 서울에서 낙폭이 컸다. 부·울·경에서는 4.9%p, 서울에서는 2.2%p 하락해 각 29.3%, 30.0%를 기록했다. 인천·경기에서는 2.5%p 오른 25.7%를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주 지지층인 60대에서 5.4%p 하락하며 35.1%를 기록했다. 20대에서는 1.1%p 올라 20.6%를 나타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2.0%p 하락한 51.0%를 기록했으나, '잘모름' 층에서 5.5%p 오른 20.6%를 기록했다.

직업별로는 사무직에서 4.3%p 하락한 21.9%, 학생에서 2.8%p 오른 22.5%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부·울·경(5.1%p)과 서울(1.7%p), 대구·경북(1.0%p)에서 전주 대비 올랐다. 인천·경기(4.0%p)와 광주·전라(2.5%p)에서는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에서 소폭 늘고, 20대·60대에서 소폭 줄었다.

한편 이번 집계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응답률은 4.8%.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