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보궐 경선 '당심 20%' 반영… '시민후보=승리' 전략, 당원 반발은?
상태바
국민의힘, 보궐 경선 '당심 20%' 반영… '시민후보=승리' 전략, 당원 반발은?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11.14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 100% 국민여론, 본경선은 당원 대 국민여론 20대80
시민후보 찾기 전략, 안철수·금태섭 겨냥도…당원 반대 관건

국민의힘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결정 과정에서 당원 투표 비율을 대폭 낮추기로 했다.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는 12일 보궐선거 예비경선에서 100% 국민여론조사를 도입하고, 본경선에서는 책임당원 투표와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20대80으로 하는 방안을 잠정 결정했다. 현재 국민의힘 당헌‧당규에는 일반국민 50%‧당원 50%로 명시돼있다.

후보 선출 과정에서 '당심(黨心)보다 민심(民心)을 따라야 한다'는 것으로 이른바 '시민후보'를 찾아 승리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6일 "현행 당규에는 (반영 비율이) 5대5로 돼 있지만 그걸 지금 보궐선거에 적용할 수는 없다"며 "100% 완전경선제를 할 수도 있지만 그건 우리 경준위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당 지도부와 경준위는 당내 경선의 진입 장벽을 낮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 등 당 밖에 있는 야권 후보군을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야권 연대를 통해 반문(反文‧반문재인) 전선 넓혀 최소한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저지하겠다는 구상으로 읽힌다. 

기존에 비해 당원투표 반영 비율이 내려가면서 당 일각에서는 당심을 달래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경선준비위가 지난달 30일 차기 부산시장과 관련한 지역 민심을 청취한다며 개최한 부산 지역 공청회에서는 지역 당원들이 "당원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라며 "이 당의 주인은 당원이 아니냐"라고 격렬하게 항의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선준비위는 △전(全) 당원이 투표에 참여한다는 사실이 중요하며 △이번 보궐선거에 설치하는 시민검증위원회에 당심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고 △무엇보다 선거 승리가 지상과제라는 이야기로 당심을 달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 경선준비위원은 통화에서 "당심 비율을 줄여도 시민 여론조사와 결과가 크게 다르지 않게 나온다는 과거 예시들이 있다"라며 "당원 투표의 투표율을 감안하면 20%를 반영한다고 해도 당심을 소외시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경선준비위원은 '선거 승리'가 최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위원은 "의원총회에서도 반대 의견이 좀 나오겠지만 결국 '시민이 참여해야 이긴다'는 점이 중요하고, 지금 선거 지형이 쉽지 않으니 이를 중심으로 설득하는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후보들의 토론을 평가할 시민검증위원회에 당원을 포함시킬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 위원은 "당원분들이 섭섭하실 수는 있겠지만 그런 절박함 때문에 이렇게 결정했고 의총 과정을 거치면서 설명을 드리려 한다"라고 했다.

반면 당원들 사이에는 여론을 앞세운 '시민후보'에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자칫 '인지도'에 기울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문제 있는 후보가 결정되면 본선에서 필패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상대 당의 '역투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민의힘이 경선룰을 변경하려는 이면에는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을 끌어들이려는 측면이 강한데 이들이 국민의힘에 합류할 지는 미지수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부인하는가 하면, 국민의힘과의 연대에도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금 전 의원 역시 국민의힘이 기대하는 데로 손을 잡을지 불투명하다. 

경선룰은 오는 16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보고와 17일 의원총회를 거친 뒤 내주에 확정 발표될 예정이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