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0곳서 99명씩' 민중대회…보수·진보단체 총 100여 곳
상태바
'서울 30곳서 99명씩' 민중대회…보수·진보단체 총 100여 곳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0.11.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산세라 우려 커져…방역당국·경찰 '예의주시'
경찰, 펜스 설치해 현장관리 방침…차벽은 예정에 없어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비정규노동자 결의대회에서 노동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비정규노동자 결의대회에서 노동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촉구하고 있다.

1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보수단체 등의 집회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여의도 전국노동자대회·전국민중대회 등 민주노총 중심의 집회 31건(61개 장소)과 보수단체들의 집회 47건(85개 장소)이 신고됐다.

민중대회 본대회가 열리는 여의도권에만 19곳에 집회가 예고됐다. 민주노총 산하·가맹조직의 사전집회는 오후 2시부터 서울 30개 장소에서 시작된다.

민주노총은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이해 여의대로 여의도공원 1문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마포역, 전경련, 더불어민주당사 앞, 공덕역, 합정역, 광흥창역, 영등포시장역 인근,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영등포역, 당산역, 서울역, 을지로 일대, 전태일 다리 인근에서 민주노총 가맹조직들은 100명 미만 단위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본대회 후 오후 4시부터는 여의도 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인근 5개 구역에서 각각 99명이 모인 집회가 1시간가량 이어진다. 

차량 시위는 전국민주노점상연합(민주노련)과 진보당이 각각 50대 규모로 신고했다. 민주노련은 오후 2시 중구 예금보험공사 인근에 모여 여의도를 향하고, 진보당은 같은 시간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여의도로 움직인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시내 30곳을 포함한 전국 40여곳에서 진행되는 민중대회 참가인원은 1만5000명이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매년 진행하던대로 대규모 집회로 열리기보다는 곳곳에서 100명 미만의 인원이 동시다발로 집회를 개최된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서울 도심에서의 집회를 금지했으나 10월12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99명 이하가 참여하는 집회에 한해서는 허용하고 있다.

아울러 보수성향의단체와 다른 노동단체들도 경복궁역 인근 적선현대빌딩과 청진공원, 서초대로 일대에 99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할 전망이다. 자유연대는 적선현대빌딩 앞에 현 정부 규탄 취지의 99명 집회를 신고했다. 마트노조는 청진공원 앞에서 99명 규모의 집회를 열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일 191명으로 70일 만의 최대 규모에 육박하면서 이번 집회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집회를 자제하고 축소시켜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민주노총 측에 집회 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참석자 명단 관리, 비말 활동 금지, 집회 전후 식사·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준수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지방경찰청도 전날 자료를 내고 집회에서 인원 기준을 위반한다던지 불법행위를 할 경우에는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경찰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펜스를 설치하고 현장을 관리할 방침이다. 광화문과 개천절 집회 때처럼 차벽 설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경찰은 밝혔다. 다만 충돌 상황 등이 발생했을 때에만 관리 차원에서 차벽을 설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민주노총은 "정부의 방역지침보다 강화된 민주노총 방역지침에 따라 진행한다"며 "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정부발 노동개악의 파고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전태일3법 쟁취의 결의를 다지기 위해 대회를 치른다"고 밝혔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