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사기' 연루 스킨앤스킨 회장 형제 영장
상태바
'옵티머스 사기' 연루 스킨앤스킨 회장 형제 영장
  • 오동윤 rlwk
  • 승인 2020.10.15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 형·이사 동생 영장청구…특경가법상 횡령 혐의
검찰, 마스크 사업 진출 위해 150억 횡령 혐의 수사
스킨앤스킨(스킨앤스킨 홈페이지 캡처)
스킨앤스킨(스킨앤스킨 홈페이지 캡처)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초창기 '펀드 돌려막기' 등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회장 형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15일 스킨앤스킨 이모(53) 회장과 이 회사 이사인 동생 이모(51)씨 등 2명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피해자 378명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발주 관급공사 매출채권이라고 속여 약 3585억원을 편취한 다음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돌려막기' 등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6월 스킨앤스킨의 자금 150억원을 덴탈 마스크 유통 사업 명목으로 빼돌려 횡령하고, 구매 대금을 지급한 것처럼 허위 이체확인증을 만들어 이사회에 제출한 혐의도 있다.

150억원은 마스크 도·소매업 등을 하는 옵티머스 관계사인 이피플러스로 넘어갔으나, 주로 옵티머스의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데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피플러스는 옵티머스 이사 겸 H법무법인 대표변호사인 윤모(43·구속기소)씨가 지분 100%를 보유한 업체다.

검찰은 옵티머스 경영진이 펀드 사기에서 비롯된 내부 자금난을 코로나19로 인해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손 소독제 사업을 통해 해결하려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지난 8월 스킨앤스킨의 신규사업부 총괄고문인 유모(39) 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유씨는 옵티머스로부터 수백억 원의 펀드 자금을 투자받은 엔비캐피탈대부 대표이사와 골든코어·하이컨설팅 사내이사를 지냈으며, 초기 옵티머스 펀드 설계자로도 알려져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유씨는 지난 4∼6월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과정에서 김 대표·윤씨 등과 서류 위조를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검찰은 이날 스킨앤스킨 감사 신모씨를 소환해 옵티머스에 투자된 스킨앤스킨 자금 행방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는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을 지냈고, 2018년 지방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지난 5월부터 스킨앤스킨 감사로 재직 중이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