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경제학상 '경매이론 발전' 밀그럼·윌슨 공동수상
상태바
노벨 경제학상 '경매이론 발전' 밀그럼·윌슨 공동수상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0.10.1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 밀그럼 스탠퍼드대 교수·로버트 윌슨 스탠퍼드대 명예교수
수익보다 광범위한 사회적 이익 고려…무선주파수 입찰에 적용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2020년 노벨 경제학상은 경매 이론을 발전시킨 미국 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예란 한손 스웨덴 왕립과학원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인 폴 밀그럼(72)과 로버트 윌슨(83)을 올해 노벨 경제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은 라디오 주파수처럼 전통적인 방법으로 판매하기 어려운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새로운 경매 형식을 설계해 전 세계 판매자와 구매자, 납세자에게 혜택을 줬다"고 평가했다.

윌슨은 무선 주파수와 항공기의 이·착륙 권리 등 공공의 가치를 지닌 재화나 서비스에 대한 경매 이론을 발전시킨 인물이다.

그는 합리적인 응찰자들이 '승자의 저주'를 우려해 최선의 추정치보다 더 낮게 응찰하는 경향이 있다는 내용의 연구를 공개한 바 있다.

밀그럼은 보다 포괄적인 경매 이론을 확립했다. 그는 공공의 가치뿐 아니라 사적인 가치를 지닌 재화에 대한 경매 이론을 연구했다.

밀그럼은 다양한 경매 방식에서 활용되는 입찰 전략들을 분석한 뒤, 응찰자들이 서로가 매물에 얼마나 가치를 매기는지 잘 알고 있을 때 판매자가 더 큰 이익을 본다는 내용의 연구를 공개했다.

노벨위원회는 밀그럼과 윌슨이 이익 극대화보다는 광범위한 사회적 이익을 고려해 다양한 재화를 경매하는 방식을 발명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지난 1994년 이들의 경매이론을 처음으로 도입해 통신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무선 주파수 경매를 실시했으며, 이후 다른 나라들도 뒤따라 이 이론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미국 디트로이트 출신인 밀그럼은 1979년 스탠퍼드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같은 대학 인문학부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 제너바에서 태어난 윌슨은 1963년 하버드대 비즈니스 스쿨 박사과정(DBA)을 마쳤으며 스탠퍼드대 명예교수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