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몸통' 김봉현 "강기정에 5천만원 건네"…강 “터무니 없는 주장”
상태바
'라임 몸통' 김봉현 "강기정에 5천만원 건네"…강 “터무니 없는 주장”
  • 김성지 기자
  • 승인 2020.10.08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모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 재판 증인 출석해 진술
강기정 전 정무수석 "금품수수 진술은 사기·날조" 반박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배후 전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이모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줬다는 취지로 법정에서 증언했다. 

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표 공판에서 김 전 회장은 증인으로 출석해 "지난해 7월 이 전 대표가 (당시) '내일 청와대 수석을 만나기로 했는데 비용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5만원짜리 다발을 쇼핑백에 담아 5000만원을 넘겨줬다"고 진술했다. 

김 전 회장은 "정무수석이란 분하고 (이 전 대표가) 가깝게 지낸 건 알고 있었다"며 "이 전 대표가 인사를 잘 하고 나왔다고 했다. 금품이 (강 전 수석에게) 잘 전달됐다는 취지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측이 "피고인이 그 돈을 그대로 청와대 수석에게 전달하겠다고 했느냐"고 묻자 "네, 그러한 명목으로 쓰겠다고 했다. 다 넘어가지는 않더라도 (수석에게) 넘어가겠구나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 전 회장은 "이후 이 전 대표에게 다시 연락이 왔다"며 "수석이란 분이 김상조 정책실장에게 직접 전화해 화내듯이 '억울한 면이 많은 모양이다'라고 본인 앞에서 강하게 말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로비까지 하며 라임 사태에 대한 금융감독원 검사를 무마하려한 이유에 대해선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언론보도로 나간 '돌려막기 의혹' 때문에 회사가 굉장히 어려워졌다고 했다. 갑자기 투자를 못해주겠다고 했다"며 회사를 위해 라임 사태를 해결했어야 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광주MBC 사장 출신으로 라임과 정치권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전 대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증거은닉교사·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지난 7월 구속기소됐다.

이 전 대표는 올해 1월 김 전 회장과 공모해 회사자금 192억원을 횡령하고 지난해 7월에는 금융감독원의 라임 감사 무마를 위한 청탁을 명목으로 김 전 회장에게서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기정 전 정무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김봉현이 재판에서 진술한 내용 중 나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치의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김성지 기자 ksjo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