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아들 의혹 후폭풍, 문 대통령 지지율↓… '사퇴' 동의 49%, 부동의 45.8%
상태바
秋아들 의혹 후폭풍, 문 대통령 지지율↓… '사퇴' 동의 49%, 부동의 45.8%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09.1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부정평가(50.0%) 오차범위 밖 긍정평가(45.6%) 넘어  
추 장관 거취 호남· 경기· 인천 빼고 전지역 '사퇴 동의' 높아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하고 있다.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특히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오차 범위 밖에서 넘어섰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5%포인트 내린 45.6%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9%포인트 오른 50.0%였다. 부정 평가가 50%대에 진입한 것은 8월 3주차 조사 이후 3주 만이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4.4%포인트로 오차 범위(95% 신뢰수준 ±2.0%포인트) 밖으로 3주만에 다시 벌어졌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는 조사 기간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청탁 의혹이 크게 불거지면서 병역 이슈에 민감한 계층의 지지도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자료 : 리얼미터
자료 : 리얼미터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연령별로 40대 58.1%, 30대 50.7%, 50대 45.4%, 70세 이상 41.6%, 18~29세 36.6% 순으로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20대(18~29세)의 긍정 평가율(36.6%·2.4%포인트↓)이 모든 연령대 가운데 가장 낮았고 50대(45.4%·3.4%포인트) 하락폭이 가장 컸다. 
   
직업별로는 주부(39.5%·9.8%포인트↓), 학생(34.0%·5.7%포인트↓) 등에서 전주 대비 하락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67.8%, 대전·세종·충청 49.1%, 경기·인천 49.0%, 서울 42.0%, 제주 39.2%, 부산·울산·경남 37.8%, 대구·경북 33.4%, 강원 31.4% 순으로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서울(55.1%)과 강원(64.2%), 부산·울산·경남(58.0%), 대구·경북(57.8%), 제주(60.8%)는 부정평가가 5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 응답률은 4.5%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리얼미터를 참고하면 된다. 

'추미애 사퇴' 동의 49% - 부동의 45.8%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군 병가 논란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야당의 목소리가 연일 높은 가운데 국민 여론은 찬반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 : 리얼미터
그래픽 : 리얼미터

15일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총 통화 8534명, 응답률 5.9%)에게 추미애 장관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49.0%가 추미애 장관 사퇴 주장에 동의한 반면, 45.8%는 동의하지 않았다(잘 모름 5.2%). 사퇴 여론이 약간 높았지만, 두 응답의 차이는 불과 3.2%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4.4%p) 안에서 팽팽했다. 

추 장관 사퇴 주장에 대한 여론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구/경북(동의 63.3%-부동의 30.3%), 부산/울산/경남(61.5%-37.4%), 서울(54.8%-38.9%), 대전/세종/충청(54.1%-41.6%)에서 '사퇴 동의'가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30.1%-63.2%)와 경기/인천(39.6%-55.1%)에선 '사퇴 부동의'가 높았다.

연령별로는 60대(동의 67.3%-부동의 28.0%)와 20대(56.8%-36.8%), 70대 이상(54.3%-40.5%)에서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여론이 높았다. 반면 40대에서는 동의 31.6%-부동의 65.5%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론이 높았다. 50대에서는 부동의 응답이 50.4%로 절반을 넘겼지만 부동의 응답 역시 43.2%로 만만치 않았으며, 30대에서는 두 응답이 거의 비슷했다(동의 46.8%-부동의 47.3%).

남성의 경우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쪽으로 기울었고(동의 53.9%-부동의 44.0%), 여성들은 44.1%-47.5%로 비등했다.

또 진영별로 확연히 갈린 모습이었다. 지지정당별로 살펴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89.5%가 '동의'로 쏠린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각각 83.1%, 87.6%가 '부동의'로 쏠렸다. 정의당 지지층(동의 61.2%-부동의 33.6%)과 무당층(49.1%-21.9%)에선 추미애 장관 사퇴 주장에 동의하는 여론이 더 높았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