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학자 "코로나 우한연구소서 나왔다…과학적 증거 곧 공개"
상태바
中학자 "코로나 우한연구소서 나왔다…과학적 증거 곧 공개"
  • 이상연 기자
  • 승인 2020.09.14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부도 뚜렷한 근거 제시 못하는 상황서 폭탄 발언
중국 출신 바이러스 학자 옌리멍이 지난 11일 ITV 토크쇼 루즈 우먼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으며 그 증거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ITV 영상 캡처)
중국 출신 바이러스 학자 옌리멍이 지난 11일 ITV 토크쇼 루즈 우먼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으며 그 증거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ITV 영상 캡처)

중국 출신의 바이러스 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음을 입증할 과학적 증거를 갖고 있으며 곧 공개할 것이라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홍콩대학 공중보건대에서 바이러스학과 면역학을 전공한 옌리멍 박사는 1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국 매체 ITV 토크쇼 '루즈우먼'과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의 수산물시장이 아닌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는 과학적 증거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옌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는 과학적 증거에 대해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현지 의사들로부터 얻었다"고 밝혔다.

옌 박사는 "우한 바이러스가 우한 시장에서 최초 발생했다는 대대적인 보도는 '연막'"이라면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자연 발생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옌 박사는 "유전자 염기서열은 인간의 지문과 같이 식별이 가능하다. 나는 중국에서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나왔는지, 왜 그들이 이 바이러스의 창조자인지에 대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옌 박사는 "바이러스의 근원은 우리가 알아야 할 중요한 것"이라며 "우리가 이것을 알지 못하면 극복할 수 없을 것이다. 이 바이러스는 모든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옌 박사는 홍콩대에서 근무하던 중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미국으로 망명한 상태다. 홍콩대 공중보건센터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네트워크 중 하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전염병 연구소다.

◇ "사실대로 말하지 못하면 후회할 것 같아 공개"

옌 박사는 "우한 연구소는 중국 정부가 통제하고 있다"며 "두려운 마음에 중국을 탈출했지만 공개석상에서 폭로를 결심한 것은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후회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앞서 옌 박사는 중국 본토로 파견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들을 조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코로나19 발병 초기에도 인간 간 전염 증거를 발견했고 상사에게 즉시 보고했지만 묵살 당했다고 주장했다.

옌 박사는 미국에 거주하는 한 중국 유명 유튜버의 도움으로 중국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인간 간 전염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었다.

문제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웨이보 갈무리)
문제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웨이보 갈무리)

◇ "중국에서 폭로했으면 살해됐을 것"

옌 박사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미국에 왔다"며 "만약 중국에서 이 사실을 폭로했다면 나는 살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옌 박사는 "나는 그들이 내부 고발자들을 어떻게 대하는지 알고 있다"며 "남편은 내가 미국으로 도피해 크게 화가 났다"고 덧붙였다.

옌 박사가 근무했던 홍콩대는 옌 박사와 관련된 정보를 모두 삭제하고 이메일과 포털에 대한 접근을 모두 중단시켰다. 홍콩대 대변인은 "옌 박사는 더 이상 학교의 직원이 아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금까지 '우한 연구소 발원설'을 부인하며 바이러스가 자연에서 왔다고 주장해왔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지난 4월 "연구소 직원 중 아무도 코로나19에 감염된 이가 없고, 실험실의 보안 등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이같은 의혹을 일축했다. 

◇ 미국도 결정적 증거는 제시하지 못해

미국은 최근까지도 코로나19는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나왔다며 중국 정부와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미국은 결정적인 증거를 아직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옌 박사가 코로나19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발원했다는 것을 증명할 근거가 있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상연 기자 ls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