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과 손 잡나…아직은 '마이웨이'
상태바
안철수, 국민의힘과 손 잡나…아직은 '마이웨이'
  • 박상룡 기자
  • 승인 2020.09.13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당명을 바꾸고 체제정비에 나선 국민의힘과 교감을 높이면서 양당의 연대나 통합 여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선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이 합당할 경우 '국민' 중도 정당이 탄생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한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달 말 한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선택은 안철수 대표에 달렸다"고 답했다.

지난 1월 정계 복귀 이후 '보수'와 차별성을 강조하며 국민의힘과 거리를 두어왔던 안 대표가 국민의힘과의 접촉면을 부쩍 늘리고 있다.

안 대표는 지난 11일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주최하는 비대면 간담회에 참석해 주 원내대표와 나란히 축사했고, 오는 15일엔 마찬가지로 국민의힘 소속인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야권 혁신을 주제로 강연한다. 

정치권 일각에선 총선 이후 암중모색을 거듭해 온 안 대표가 보수 진영을 향한 구애를 본격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재보선 등 정치 일정이 가까워져 다가오고 있으니 그 일정에 맞춰 안 대표도 자기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합당 등 정치적 선택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10월 국감까지는 모두 정신이 없을 것"이라며 "그 이후는 그때 고민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앞서 "생각해 본 적 없다"는 답변에서 한 발짝 나아간 것으로 읽힌다.

국민의힘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취임 이후 중도의 길을 걷는 데다 당명까지 비슷하게 개명하면서 통합에 대한 관심은 더욱 불이 붙는 모양새다.

정치권 안팎에선 최근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발신하는 메시지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비대위원은 "두 당의 정강정책을 놓고 보면 합치지 못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했다.

다만 김 위원장과 안 대표는 특유의 '모호한' 화법으로 진의를 드러내지 않고 신경전을 벌이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최근 안 대표에 대해 "솔직히 관심이 없다"면서 국민의당을 연대가 아닌 흡수 대상으로 보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중도실용 기치를 내걸고 '꿋꿋이 가겠다'고 선포한 안 대표로서는 흡수 합당은 선뜻 응하기 어려운 선택지다. 안 대표는 최근 자신의 상황에 대해 "힘을 기르는 중"이라고 했다.

실제 통합 논의에 들어간다 해도 연대 또는 통합의 방식과 수위에 있어 이견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상룡 기자 psr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