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76명, 9일째 100명대…지역발생 161명
상태바
신규확진 176명, 9일째 100명대…지역발생 161명
  • 오동윤 기자
  • 승인 2020.09.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는 모습.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는 모습.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9일째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전날 155명에 이어 3일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세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는 29일째다. 대구·경북 중심의 1차 유행기 때 기록한 22일을 7일이나 넘어서는 기록이다. 이 중 지역발생은 161명으로 대부분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서울이 61명, 경기 47명, 인천 8명 등 116명이다. 비수도권은 대전 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15명이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난 175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350명으로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으로 지난 8월 27일 441명까지 증가한 후 8월 28일부터 9월 11일까지 '371→323→299→248→235→267→195→198→168→167→119→136→156→155명→176명' 순을 기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8월 27일 434명을 고점으로 8월 28일부터 9월 11일까지 '359→308→283→238→222→253→188→189→158→152→108→120→144→141→161명' 순이다. 

서울에서는 지난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관련 확진자가 15명 추가됐으며, 누적 확진자는 총 18명으로 늘었다. 지난 9일 병원 영양팀 외부 협력업체 근무자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같은 날 71병동 간호조무사 등 2명이 추가됐다. 여기에 10일 배식원과 접촉한 영양팀 9명과 71병동 간호조무사 관련 6명 등 1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종로구청 근로자 관련 확진자는 10일 3명이 증가해 총 11명으로 늘었다. 영등포구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관련 확진자도 2명이 추가돼 21명으로 증가했다. 송파구 쿠팡 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 3명이 추가되어 관련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었다.

경기에선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시흥 센트럴병원에서는 3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다. 모두 이 병원 입원환자들이다. 성남 수정구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하던 3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에서는 기존 부천 292번 확진자 딸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동윤 기자 ohdy@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