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100일…여대야소 속 험난한 협치의 길
상태바
박병석 의장 100일…여대야소 속 험난한 협치의 길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9.1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오는 12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76석의 과반 의석을 거머쥔 가운데서도 21대 국회를 여야 간 전면적인 충돌 없이 균형감 있게 운영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의장은 지난 6월 5일 입법부 수장 자리에 오르자마자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이라는 난제를 맞아 중재에 나섰다.

6선을 거치며 '협상의 달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그조차 18개 상임위원장을 민주당이 독점하는 결과를 막을 수는 없었지만, 여야 합의를 촉구하며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수차례 연기하는 등 막판까지 야당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일 정기국회 개회사를 통해서는 "정부는 중요한 예산·법안·정책 등을 국회와 사전 협의 후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립해달라"며 "야당에도 여당 못지않게 성의 있는 설명을 당부한다"고 밝히는 등 의회주의자로서 면모를 부각했다.

반면 민생이 결부된 사안에 대해서는 야당의 반발을 무릅쓰면서 과감히 의사봉을 두드렸다.

지난 7월 3일 본회의에서는 역대 최대규모로 편성된 3차 추경이 정부 제출 29일 만에 속전속결로 통과됐다. 지난달 초 여당이 주도한 부동산 법안 패키지도 마찬가지다. 상임위 상정부터 본회의 통과까지 일주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국회 관계자는 11일 "야당인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이 표결을 보이콧하기는 했지만, 박 의장은 민생 최우선이라는 원칙 하에 강력한 통과 의지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법 시행 후 두달째 지연된 공수처 출범 문제는 박 의장의 가장 큰 숙제다.

국민의힘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선정하지 않고 버티자 민주당은 더 기다릴 수 없다며 추천 권한에 대한 법 개정에 나설 태세다.

여야가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특별감찰관 후보자 추천의 선후 관계를 놓고 줄다리기를 벌이는 상황에서, 추천위원 임명·위촉권한을 가진 박 의장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국정감사와 예산안 심사 등 일정을 앞두고 코로나19 감염자 발생으로 국회가 셧다운을 반복하는 상황도 극복해야 한다. 국회는 화상회의 인프라 구축을 서두르고 있으나, 야당은 여당의 '날치기'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이다.

박 의장은 전날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오찬 회동을 주재하며 다시금 협치 중재역할에 시동을 걸었지만, 상임위원장 재배분 등을 놓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며 정기국회 험로를 예고했다.

국회 관계자는 "박 의장은 '일 잘하는 국회', '멈추지 않는 국회'를 기조로 국회가 꼭 필요한 일을 해내야 한다는 생각"이라면서 "앞으로의 현안도 여야 협의를 꼭 거쳐 결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훈 기자 thk@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