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기로에…갈등 풀 돌파구 마련하나?
상태바
남북관계 기로에…갈등 풀 돌파구 마련하나?
  • 백민일 기자
  • 승인 2021.11.26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우리측 노력 강조하며 '호응 촉구' 메시지
당국자 "北, 입장 종합정리하는 과정 보며 판단"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 임기말 남북관계가 대화·협력과 갈등의 갈림길에 서있다. 정부는 북한에 우리 측 노력에 호응해줄 것을 촉구하는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면서 반응을 주시하는 모습이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 최근 한반도 정세는 2018년에 비교하면 부족할 수 있어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핵단추' 설전을 벌이던 2017년과 비교하면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로 위기가 급격히 고조됐던 작년 상황에서도 벗어나기 시작했고 크고 작았던 긴장도 비교적 완화됐다면서 당분간은 북한이 핵이나 장거리탄도미사일(ICBM)로 전략적 긴장을 조성하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화와 협력의 가능성, 비핵화와 평화 정착으로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은 작년보다 조금 더 높아져 있는 상황"이라면서 고리를 잘 찾아보면 대화와 협력 정세로 바꿀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북한이 지난 1년간 주력한 사업과 과제를 평가하는 연말에 들어섰다는 점을 짚으면서 "연말연초 특히 내년 신년사나 전원회의를 소집한 결정문 채택 등 어떤 형태든지 그들의 입장을 종합정리하는 시간이 있을 테니 그런 과정을 좀 더 지켜보며 판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9월부터 10월 초까지 담화와 각종 행사, 연설, 훈련 등으로 활발한 대외 행보를 보이다가 김 총비서의 잠행과 함께 대내 집중으로 방향을 틀었다.

지난주 김 총비서는 한달여만의 공개 활동으로 올해 최장기간 잠행을 깼지만, 현지지도 장소로 삼지연시 건설사업장을 택하며 외교엔 나서진 않음을 시사했다. 북한의 대외 총괄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김 총비서보다 더 오래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고 침묵 중이다.

대북 전문가들은 이처럼 내치에 집중한 북한이 올해까지는 종전선언 추진과 같은 외교 사안에는 공식적 반응을 추가로 내놓을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남은 기간 그의 공개 활동도 내부 성과 관리와 민생 안전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리란 관측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수면 위 남북관계가 정체됐어도 언제든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가능성이 거론된다.

북한에 제안할 한미 간 종전선언 문안 논의가 마무리 단계로 알려진 데다가 정부가 계속해 '이전보다 나은 상황' '기로'를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신년사 등을 통해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낸다면 내년 2월 베이징 올림픽까지 속도감 있는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날 "종전선언을 한다면 베이징 올림픽 전에 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한다"라는 고위 당국자의 발언도 '급진전'에 대한 기대감을 주는 대목이다.

백민일 기자 bmi21@korearepor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